본문바로가기

pns 홍보관

  • pns 홍보관
  • 언론보도

Press Release

언론에서 객관적으로 조명한 ㈜피앤에스홀딩스 · 피앤에스디벨롭먼트
보도자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강릉 중대형 아파트, 교동생활권 신규단지 분양 임박
/ 작성자 / : 관리자 2022-06-28

900.jpg


주거시장에서 중대형 아파트의 가치가 갈수록 높아지는 가운데, 올해 중대형 단지의 공급이 역대 최소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번 신규 분양에 대한 청약 대기자의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올 연말까지 전국에서 분양 예정된 전용 85㎡ 초과 아파트는 총 1만562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아파트 전체 분양 물량의 2.4%에 불과한 수치로, 지난 2000년 이후 역대 최소 분양 물량이다.


중대형 아파트 공급은 매년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 2018년 전용 85㎡ 초과 아파트 공급 비중은 8.6%로 나타났다. 이후 △2019년 8.3% △2020년 7.9% △2021년 6.4%로 올해까지 더해, 5년 연속 중대형 면적의 공급이 급격히 줄어든 것이다.


이런 상황 속에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는 높아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공급된 주택규모별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가운데, 전용 85㎡ 초과 타입은 6개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도 마찬가지다. 올해 5월 기준 수도권 중대형 면적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27.4대 1로, 중소형 면적보다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부동산 전문가는 “실거주는 물론 최근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른 가족단위 관광 수요가 늘어나고, 귀촌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세컨드하우스로도 강릉 중대형 아파트가 주목받는 상황”이라며 “특히 관광지로 유명한 강릉과 같은 지역은 중대형 아파트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반면, 공급은 이에 못미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중대형 아파트는 높은 희소가치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강원도 강릉시 교동생활권에서 중대형 아파트가 분양을 앞두고 있어 화제다. SGC이테크건설이 시공 예정인 ‘강릉시 교동생활권 주택사업’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 단지는 강릉시 지변동 673번지 일대에 들어서며 전용 112㎡·130㎡·148㎡·180㎡·194㎡ 총 176세대로, 모든 타입이 중대형으로 구성된다.


우수한 교통환경도 갖췄다. 단지 주변에는 KTX강릉역이 자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서울역까지 약 2시간이면 닿을 수 있으며, 강릉~제진 동해북부선(2027년 개통 예정) 및 강릉~인천 경강선 고속철도사업(2026년 개통 예정) 등 호재도 품고 있다. 나아가 KTX강릉역은 향후 역세권 개발을 통해 관광 서비스 지원 중심의 복합 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될 계획이다.


풍부한 생활인프라도 확보했다. 강릉의 중심인 교동 생활권과 인접해 있으며, 단지 주변으로 각종 상업시설과 편의시설이 자리하고 있다. 또 경포초등학교, 솔올중학교 등의 다양한 학군과 학원시설도 가깝다. 주택 수요층과 부동산중개업소가 찾는 1순위 생활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시공사인 SGC이테크건설은 1967년 한국 화학공업의 선구자 OCI의 기술부를 모태로 하고 있는 종합건설회사다. 그동안 플랜트, 발전, 토목, 건축, 주택 등 국내에서 해외사업까지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그 결과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획득, 글로벌 조달선도기업 선정, 산업통상자원부장권 표창장 수상 등의 쾌거를 달성했다.


지난 2017년 8월에는 주거브랜드 ‘더리브(THE LIV)’를 런칭해 주목받았다. SGC이테크건설 ‘더리브’는 인천 ‘청라 더리브 티아모 까사’, ‘주안역 미추홀 더리브’, 성남 ‘수진역 더리브 프리미어’, 서울 ‘여의도 더리브 스타일’, 수원 ‘호매실역 더리브 스타일’, 천안 ‘천안아산역 더리브’, 대구 ‘죽전역 코아루 더리브’, ‘본동 코아루 더리브’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성공분양을 이끌어 낸 바 있다.


SGC이테크건설 관계자는 “강릉 중심지에서 선보이는 ‘더리브’는 오는 9월 중 분양할 예정으로 중대형의 선호도가 높은 강릉시민들에게 좋은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50여 년 간의 축척된 노하우와 풍부한 기술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https://www.fnnews.com/news/202206221049565949